인터넷이슈

싱가포르 떠나 한국에 온 데니스 로드맨

4

 

 

로드먼은 이날 오전 5시40분쯤 대한항공 KE644편을 통해 한국으로 들어오는 모습이 인천국제공항에서 포착됐다. 그는 싱가포르에서 무엇을 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북미정상회담에서 내 친구들이 어쩌면 세상을 바꿀 수 있을지 보려고 갔다"고 답했다.

김 위원장과 접촉을 시도했느냐고 묻자 "공식적으로 접촉하진 않았다"며 "김정은과 내 관계는 우정에 가깝고, 그 사실이 그가 이 세계에 너무나도 중요한 일을 하는 순간에 나를 그 곳(싱가포르)으로 가게 만들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내 두 친구들(김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함께 세계의 평화를 위해 일하고 있는 그 장소가 내가 있어야 할 곳이며, 내 역할은 그저 그들을 응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싱가포르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대화했느냐는 질문엔 "내가 왜 트럼프 대통령과 대화해야 하나. 미국에서도 할 수 있는데"라며 "난 두 정상들의 지지자이고, 내 친구들이 거기 있어서 갔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한국에 온 이유에 대해서는 "그냥 한국에 한 번도 안 와봐서 방문해보고 싶었다"고 답했다.


Comments

ㅇㅇ 06.15 00:07
정은킴은 트럼프 이전에 로드먼을 통해서 오바마에게 정상회담과 관련된 러브콜들을 보냈으나
일본 돈을 많이 받은 오바마는 일본 영향으로 남북 관계가 좋게 돌아가는걸 좋아하지 않았기에
정은킴의 러브콜을 씹고 로드먼을 미친놈으로 만들었지.. 로드먼이 말을 과격하게 하긴 했지만..
댓글쓰기
더보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