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장면' 시킨 고아 남매에게 중국집 사모님이 한 '거짓말'

  • 추천 20
  • 이슈자료
  • 2017-01-07
1.jpg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부모님을 잃은 어린 남매에게 짜장면을 챙겨준 어느 중국집 사장님의 사연이 보는 이들에게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지난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짜장면의 슬픈 이야기>라는 제목의 중국집 사장님 사연이 올라와 화제를 모았다.

사연에 따르면 어느날 저녁 무렵 초라한 행색의 한 여자아이가 어린 두 동생들 손을 꼭 잡고 중국집에 들어왔다.

아이들은 잠시 쭈뼛쭈뼛하게 서있다가 주방에서 가장 가까운 곳에 자리를 잡고는 이내 짜장면 두 그릇을 주문했다.

아무것도 모르는 어린 두 동생은 두 그릇만 시킨 언니에게 왜 먹지 않냐고 물었고 주머니 사정이 여의치 않았던 언니는 점심에 먹은 것이 체한 것 같다고 동생들에게 '거짓말'했다.

음식이 나오기만을 기다리던 둘째가 "엄마, 아빠가 있었으면 얼마나 좋을까. 저렇게 같이 저녁도 먹고…"라고 말하자 언니는 아무런 말을 잇지 못한 채 고개를 숙였다.

이를 옆에서 지켜보고 있던 중국집 사모님은 아이들에게 다가가 자신을 '돌아가신 엄마의 친구'라고 소개한 뒤 짜장면 세 그릇과 탕수육 한 접시를 내려놓았다.



2.jpg

아이들은 영문도 모른 채 아주머니가 내놓은 음식을 먹으면서 연신 고맙다고 머리를 조아렸다. 이에 사모님은 "너희들이 너무 어려서 기억이 안나겠지만 아줌마는 돌아가신 너희 엄마랑 친하게 지냈다"는 말을 전하기도 했다. 

아이들은 허기진 배를 채우느라 정신없었고, 옆에서 이를 지켜보던 사모님은 "언제든 짜장면이 먹고 싶으면 놀러 오라"는 말과 함께 아이들을 돌려보냈다.

중국집 사장인 남편은 아내에게 "누구집 아이들이냐"고 묻자 그제야 "사실 모르는 애들"이라며 "엄마, 아빠없는 아이들이라서 음식을 그냥 주면 상처받을지도 몰라 원래 아는 사이인 것처럼 행동했다"고 말했다.

'배려'라고 생각했던 작은 선행이 오히려 아이들에게는 평생 씻을 수 없는 '상처'가 될 수 있다는 사실을 그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던 것이다. 

사실 주목을 받고 있는 '사모님의 짜장면' 이야기는 몇 해 전 처음 소개된 이후 큰 감동을 일으켰던 사연이다. 

요즘처럼 각박해진 세상에서 중국집 사장님 아내의 '거짓말'이 최근 다시금 재조명 받고 있는 것은 그만큼 우리 사회가 인색해졌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반증인지도 모른다.

짜장면 한 그릇에 담긴 사장님 아내의 따뜻한 배려처럼 서로에 대해 관심을 갖고 귀 기울일 때 세상 살맛 나지 않을까.

추천 20

댓글쓰기
인터넷이슈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분류 제   목 날짜 추천
37782 이슈자료 일본과 프랑스 그리고 미국  댓글 : 2 2017/09/15 1
37781 이슈자료 알거 다아는 애들  댓글 : 1 2017/09/15 4
37780 이슈자료 베네수엘라 현재 상황  댓글 : 3 2017/09/15 3
37779 이슈자료 낚시 금지 당한 초등학생  댓글 : 4 2017/09/15 3
37778 이슈자료 대통령 생가에 무슨 일이  댓글 : 7 2017/09/14 0
37777 이슈자료 여성 소방 공무원 증가의 딜레마  댓글 : 13 2017/09/14 1
37776 이슈자료 전현무가 3일만에 다 읽은 책  댓글 : 14 2017/09/14 7
37775 이슈자료 진압 반대한 장군  댓글 : 2 2017/09/14 6
37774 이슈자료 해병대 가려고 운동 열심히 하는 연예인  댓글 : 14 2017/09/14 1
37773 이슈자료 멍청해서 죽었다  댓글 : 4 2017/09/14 1
37772 이슈자료 임산부 옷 들춘 노인  댓글 : 9 2017/09/14 1
37771 이슈자료 백미경 작가가 밝히는 부자들의 실상  댓글 : 4 2017/09/14 85
37770 고전자료 김제동의 자괴감  댓글 : 14 2017/09/14 420
37769 고전자료 내 아이가 왕따를 당할 때 대처방법  댓글 : 9 2017/09/14 8
37768 이슈자료 유명인 응시표 찰칵  댓글 : 6 2017/09/14 1
37767 이슈자료 9월 15일부터 달라지는 통신요금  댓글 : 3 2017/09/14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