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장면' 시킨 고아 남매에게 중국집 사모님이 한 '거짓말'

  • 추천 20
  • 이슈자료
  • 2017-01-07
1.jpg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부모님을 잃은 어린 남매에게 짜장면을 챙겨준 어느 중국집 사장님의 사연이 보는 이들에게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지난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짜장면의 슬픈 이야기>라는 제목의 중국집 사장님 사연이 올라와 화제를 모았다.

사연에 따르면 어느날 저녁 무렵 초라한 행색의 한 여자아이가 어린 두 동생들 손을 꼭 잡고 중국집에 들어왔다.

아이들은 잠시 쭈뼛쭈뼛하게 서있다가 주방에서 가장 가까운 곳에 자리를 잡고는 이내 짜장면 두 그릇을 주문했다.

아무것도 모르는 어린 두 동생은 두 그릇만 시킨 언니에게 왜 먹지 않냐고 물었고 주머니 사정이 여의치 않았던 언니는 점심에 먹은 것이 체한 것 같다고 동생들에게 '거짓말'했다.

음식이 나오기만을 기다리던 둘째가 "엄마, 아빠가 있었으면 얼마나 좋을까. 저렇게 같이 저녁도 먹고…"라고 말하자 언니는 아무런 말을 잇지 못한 채 고개를 숙였다.

이를 옆에서 지켜보고 있던 중국집 사모님은 아이들에게 다가가 자신을 '돌아가신 엄마의 친구'라고 소개한 뒤 짜장면 세 그릇과 탕수육 한 접시를 내려놓았다.



2.jpg

아이들은 영문도 모른 채 아주머니가 내놓은 음식을 먹으면서 연신 고맙다고 머리를 조아렸다. 이에 사모님은 "너희들이 너무 어려서 기억이 안나겠지만 아줌마는 돌아가신 너희 엄마랑 친하게 지냈다"는 말을 전하기도 했다. 

아이들은 허기진 배를 채우느라 정신없었고, 옆에서 이를 지켜보던 사모님은 "언제든 짜장면이 먹고 싶으면 놀러 오라"는 말과 함께 아이들을 돌려보냈다.

중국집 사장인 남편은 아내에게 "누구집 아이들이냐"고 묻자 그제야 "사실 모르는 애들"이라며 "엄마, 아빠없는 아이들이라서 음식을 그냥 주면 상처받을지도 몰라 원래 아는 사이인 것처럼 행동했다"고 말했다.

'배려'라고 생각했던 작은 선행이 오히려 아이들에게는 평생 씻을 수 없는 '상처'가 될 수 있다는 사실을 그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던 것이다. 

사실 주목을 받고 있는 '사모님의 짜장면' 이야기는 몇 해 전 처음 소개된 이후 큰 감동을 일으켰던 사연이다. 

요즘처럼 각박해진 세상에서 중국집 사장님 아내의 '거짓말'이 최근 다시금 재조명 받고 있는 것은 그만큼 우리 사회가 인색해졌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반증인지도 모른다.

짜장면 한 그릇에 담긴 사장님 아내의 따뜻한 배려처럼 서로에 대해 관심을 갖고 귀 기울일 때 세상 살맛 나지 않을까.

추천 20

댓글쓰기
인터넷이슈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분류 제   목 날짜 추천
32578 이슈자료 수첩공주 시즌2 2017/01/14 4
32577 이슈자료 죽기 전 소원 2017/01/14 19
32576 이슈자료 고영태 연락두절  댓글 : 4 2017/01/14 4
32575 고전자료 프콘이횽 흑인형과 중고나라썰 2017/01/14 8
32574 만화 남녀의 역할이 바뀐다면.manhwa 2017/01/14 4
32573 이슈자료 현재 일본에서 뜨거운 감자인 어느 영화감독의 트윗  댓글 : 4 2017/01/14 10
32572 개드립자료 공놀이 몸개그녀  댓글 : 3 2017/01/14 2
32571 이슈자료 정말 신선함이 돋보이는 서민 인증 2017/01/14 3
32570 만화 요즘 흥하는 바나나만화 최신작 2017/01/14 6
32569 고전자료 응답하라 2002  댓글 : 3 2017/01/14 1
32568 고전자료 마약전담형사의 패기 2017/01/14 4
32567 이슈자료 혼다의 흔한 기술 2017/01/14 2
32566 고전자료 여자는 남자의 성욕을 이해못해  댓글 : 1 2017/01/14 28
32565 고전자료 성매매 합법화를 주장하는 여성직장인  댓글 : 2 2017/01/14 14
32564 이슈자료 기립박수 받은 보디빌더  댓글 : 1 2017/01/14 3
32563 이슈자료 2017 빅뱅 멤버들 근황  댓글 : 1 2017/01/14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