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장면' 시킨 고아 남매에게 중국집 사모님이 한 '거짓말'

  • 추천 20
  • 이슈자료
  • 2017-01-07
1.jpg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부모님을 잃은 어린 남매에게 짜장면을 챙겨준 어느 중국집 사장님의 사연이 보는 이들에게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지난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짜장면의 슬픈 이야기>라는 제목의 중국집 사장님 사연이 올라와 화제를 모았다.

사연에 따르면 어느날 저녁 무렵 초라한 행색의 한 여자아이가 어린 두 동생들 손을 꼭 잡고 중국집에 들어왔다.

아이들은 잠시 쭈뼛쭈뼛하게 서있다가 주방에서 가장 가까운 곳에 자리를 잡고는 이내 짜장면 두 그릇을 주문했다.

아무것도 모르는 어린 두 동생은 두 그릇만 시킨 언니에게 왜 먹지 않냐고 물었고 주머니 사정이 여의치 않았던 언니는 점심에 먹은 것이 체한 것 같다고 동생들에게 '거짓말'했다.

음식이 나오기만을 기다리던 둘째가 "엄마, 아빠가 있었으면 얼마나 좋을까. 저렇게 같이 저녁도 먹고…"라고 말하자 언니는 아무런 말을 잇지 못한 채 고개를 숙였다.

이를 옆에서 지켜보고 있던 중국집 사모님은 아이들에게 다가가 자신을 '돌아가신 엄마의 친구'라고 소개한 뒤 짜장면 세 그릇과 탕수육 한 접시를 내려놓았다.



2.jpg

아이들은 영문도 모른 채 아주머니가 내놓은 음식을 먹으면서 연신 고맙다고 머리를 조아렸다. 이에 사모님은 "너희들이 너무 어려서 기억이 안나겠지만 아줌마는 돌아가신 너희 엄마랑 친하게 지냈다"는 말을 전하기도 했다. 

아이들은 허기진 배를 채우느라 정신없었고, 옆에서 이를 지켜보던 사모님은 "언제든 짜장면이 먹고 싶으면 놀러 오라"는 말과 함께 아이들을 돌려보냈다.

중국집 사장인 남편은 아내에게 "누구집 아이들이냐"고 묻자 그제야 "사실 모르는 애들"이라며 "엄마, 아빠없는 아이들이라서 음식을 그냥 주면 상처받을지도 몰라 원래 아는 사이인 것처럼 행동했다"고 말했다.

'배려'라고 생각했던 작은 선행이 오히려 아이들에게는 평생 씻을 수 없는 '상처'가 될 수 있다는 사실을 그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던 것이다. 

사실 주목을 받고 있는 '사모님의 짜장면' 이야기는 몇 해 전 처음 소개된 이후 큰 감동을 일으켰던 사연이다. 

요즘처럼 각박해진 세상에서 중국집 사장님 아내의 '거짓말'이 최근 다시금 재조명 받고 있는 것은 그만큼 우리 사회가 인색해졌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반증인지도 모른다.

짜장면 한 그릇에 담긴 사장님 아내의 따뜻한 배려처럼 서로에 대해 관심을 갖고 귀 기울일 때 세상 살맛 나지 않을까.

추천 20

댓글쓰기
인터넷이슈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분류 제   목 날짜 추천
38852 이슈자료 유시민이 생각하는 김대중에 대한 양극단의 평가  댓글 : 16 2017/11/14 3
38851 이슈자료 덕후의 시대  댓글 : 1 2017/11/14 3
38850 이슈자료 난징학살 당시 참전했던 일본군 인터뷰  댓글 : 4 2017/11/14 4
38849 고전자료 회전 초밥의 전설  댓글 : 2 2017/11/14 9
38848 이슈자료 보복운전 후 상대차 블랙박스를  댓글 : 12 2017/11/14 3
38847 이슈자료 목줄 안한 개가 또  댓글 : 22 2017/11/14 2
38846 이슈자료 인도인이 말하는 한국 대표 음식  댓글 : 6 2017/11/14 0
38845 이슈자료 MB 총선 개입 정황  댓글 : 3 2017/11/14 6
38844 고전자료 일본 문화컨텐츠 수입이 불법이었던 나라  댓글 : 5 2017/11/14 2
38843 이슈자료 돼지 발골 19년차의 손  댓글 : 3 2017/11/14 2
38842 고전자료 밀물에 떠 있는 손  댓글 : 2 2017/11/14 2
38841 이슈자료 가카의 코스프레  댓글 : 3 2017/11/14 1
38840 고전자료 살인마에게 찍힌 희생자들의 사진  댓글 : 1 2017/11/14 0
38839 고전자료 공포영화 같은 상황에서 실제로 탈출한 사람들 2017/11/14 0
38838 이슈자료 AV배우 사키 고자이의 폭로  댓글 : 3 2017/11/14 1
38837 이슈자료 한창 논란 중인 평창-렬 상황  댓글 : 3 2017/11/14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