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장면' 시킨 고아 남매에게 중국집 사모님이 한 '거짓말'

  • 추천 20
  • 이슈자료
  • 2017-01-07
1.jpg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부모님을 잃은 어린 남매에게 짜장면을 챙겨준 어느 중국집 사장님의 사연이 보는 이들에게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지난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짜장면의 슬픈 이야기>라는 제목의 중국집 사장님 사연이 올라와 화제를 모았다.

사연에 따르면 어느날 저녁 무렵 초라한 행색의 한 여자아이가 어린 두 동생들 손을 꼭 잡고 중국집에 들어왔다.

아이들은 잠시 쭈뼛쭈뼛하게 서있다가 주방에서 가장 가까운 곳에 자리를 잡고는 이내 짜장면 두 그릇을 주문했다.

아무것도 모르는 어린 두 동생은 두 그릇만 시킨 언니에게 왜 먹지 않냐고 물었고 주머니 사정이 여의치 않았던 언니는 점심에 먹은 것이 체한 것 같다고 동생들에게 '거짓말'했다.

음식이 나오기만을 기다리던 둘째가 "엄마, 아빠가 있었으면 얼마나 좋을까. 저렇게 같이 저녁도 먹고…"라고 말하자 언니는 아무런 말을 잇지 못한 채 고개를 숙였다.

이를 옆에서 지켜보고 있던 중국집 사모님은 아이들에게 다가가 자신을 '돌아가신 엄마의 친구'라고 소개한 뒤 짜장면 세 그릇과 탕수육 한 접시를 내려놓았다.



2.jpg

아이들은 영문도 모른 채 아주머니가 내놓은 음식을 먹으면서 연신 고맙다고 머리를 조아렸다. 이에 사모님은 "너희들이 너무 어려서 기억이 안나겠지만 아줌마는 돌아가신 너희 엄마랑 친하게 지냈다"는 말을 전하기도 했다. 

아이들은 허기진 배를 채우느라 정신없었고, 옆에서 이를 지켜보던 사모님은 "언제든 짜장면이 먹고 싶으면 놀러 오라"는 말과 함께 아이들을 돌려보냈다.

중국집 사장인 남편은 아내에게 "누구집 아이들이냐"고 묻자 그제야 "사실 모르는 애들"이라며 "엄마, 아빠없는 아이들이라서 음식을 그냥 주면 상처받을지도 몰라 원래 아는 사이인 것처럼 행동했다"고 말했다.

'배려'라고 생각했던 작은 선행이 오히려 아이들에게는 평생 씻을 수 없는 '상처'가 될 수 있다는 사실을 그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던 것이다. 

사실 주목을 받고 있는 '사모님의 짜장면' 이야기는 몇 해 전 처음 소개된 이후 큰 감동을 일으켰던 사연이다. 

요즘처럼 각박해진 세상에서 중국집 사장님 아내의 '거짓말'이 최근 다시금 재조명 받고 있는 것은 그만큼 우리 사회가 인색해졌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반증인지도 모른다.

짜장면 한 그릇에 담긴 사장님 아내의 따뜻한 배려처럼 서로에 대해 관심을 갖고 귀 기울일 때 세상 살맛 나지 않을까.

추천 20

댓글쓰기
인터넷이슈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분류 제   목 날짜 추천
35483 고전자료 모기 피해 도망가는 순록들 2017/05/22 0
35482 이슈자료 고려인 4세 여고생  댓글 : 3 2017/05/21 10
35481 이슈자료 윤석렬 검사 이야기 2017/05/21 7
35480 이슈자료 503호 근황  댓글 : 4 2017/05/21 3
35479 이슈자료 청와대 정책실장 임명된 장하성은 누구인가 2017/05/21 4
35478 이슈자료 개혁이 못마땅한 검사들은 모두 떠나십시오  댓글 : 2 2017/05/21 5
35477 이슈자료 기레기 일침놓는 황교익 2017/05/21 3
35476 이슈자료 안아키 근황 2017/05/21 7
35475 이슈자료 10년 전 구입한 자전거 정비 2017/05/21 4
35474 이슈자료 일본 여행 시 주의사항 2017/05/21 2
35473 고전자료 노점상의 실체 2017/05/21 5
35472 이슈자료 무엇이든 30년 장인 2017/05/21 3
35471 고전자료 33살 먹은 주부입니다...  댓글 : 2 2017/05/21 19
35470 고전자료 창렬이가 알려주는 창렬피하기 2017/05/21 3
35469 이슈자료 한반도 지도자 레전설 503  댓글 : 2 2017/05/21 2
35468 이슈자료 이서진이 정유미를 유난히 잘챙겨준 이유  댓글 : 2 2017/05/21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