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알 순경 인사비리 터짐.biri

  • 추천 7
  • 이슈자료
  • 2017-01-08

2.jpg

 

3.JPG

 

한 제보자는 우병우가 민정수석으로 재직할 당시 청와대 경호실 고위간부가 사용했던 업무 노트 일부를 '그것이 알고 싶다'에 제보했다.

 

해당 문건에는 경찰과 청와대 101경비단의 인사에 관한 내용이 담겨 있었 최순실과 그 주변인 이름도 적혀 있었다. 당시에도 청와대 내부에서는 이미 비선실세의 존재를 알고 있었던 것. 

 

제보자는 지난 2016년 초 해당 노트를 촬영했다며 "노트를 펴놓은 채 자리를 비운 틈을 타 찍었다. 경찰 내의 비리를 적나라하게 나타났다. 국정 농단 사태가 일어나고 나서 이걸 다시 살펴보니 최순실이라는 이름이 있어서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특히 총 11장의 노트에는 경찰 인사이동과 관련한 내용이 적혀 있었다. 제작진의 확인 결과 실제 적혀있던 청탁 내용대로 경찰들의 인사이동이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를 본 표창원은 "너무 충격적"이라며 "경찰이나 검찰 같은 소위 사정 기관, 다른 사람에게 어떤 사생활이나 인격 혹은 자유에 대해서 공권력에 의한 침해를 가할 수 있는 기관의 인사에서 이런 일이 일어났다는 것은 국기 문란이고 헌정문란 범죄"라고 말했다.

추천 7

댓글쓰기
인터넷이슈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분류 제   목 날짜 추천
32699 고전자료 도로위의 핵폭탄 김여사의 사망사고 이후 판결  댓글 : 5 2017/01/19 54
32698 이슈자료 뉴스타파 편집장의 팩트폭력 2017/01/19 7
32697 이슈자료 리쌍, 우장창창 고소 2017/01/19 3
32696 이슈자료 반기문 분노 유발 5장면 2017/01/19 7
32695 이슈자료 검은 수첩 2017/01/19 3
32694 이슈자료 지하철에서 아이 손을 꼭 잡아야하는 이유  댓글 : 1 2017/01/19 3
32693 이슈자료 미쓰비시  댓글 : 3 2017/01/19 11
32692 이슈자료 윤선이 클라스  댓글 : 1 2017/01/19 3
32691 이슈자료 이맛헬  댓글 : 2 2017/01/19 9
32690 이슈자료 진중권이 말하는 일본인의 특징 2017/01/19 5
32689 이슈자료 이재용 구속 영장 기각한 조의연 판사의 과거 2017/01/19 5
32688 이슈자료 현재 박뿜계형 트윗  댓글 : 1 2017/01/19 7
32687 이슈자료 반기문 6.25드립  댓글 : 2 2017/01/19 5
32686 이슈자료 잔액이 부족합니다 2017/01/19 4
32685 고전자료 무한도전 티팬티 2017/01/19 4
32684 이슈자료 반기문이 또 해냈다 2017/01/19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