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각종 고시중 가장 ㅎㄷㄷ했던 사법시험 공부량

  • 추천 7
  • 고전자료
  • 2017-01-09

출처: 네이버 대표 역사카페, 한울리카님

1차 시험 (헌법, 민법, 형법)



하루 16~17시간씩 2년간 한 공부량이다.



2차 시험 (헌법, 민법, 형법, 상법, 민사소송법, 형사소송법, 행정법)



마찬가지로 하루 16~17시간씩 1년 4개월간의 공부량이다.



그 후 사법시험에 합격해 사법연수원에 들어가심.



사법연수원 공부량

1학기 : 민사재판실무, 형사재판실무, 검찰실무, 민사변호사실무, 형사변호사실무, 보전소송, 부동산소송, 수사절차론, 법률영어, 법조윤리, 선택과목
2학기 : 민사재판실무, 형사재판실무, 검찰실무, 민사변호사실무, 형사변호사실무, 민사집행법, 영미법개론, 법조윤리, 선택과목, 외국법
3학기 : 민사재판실무, 형사재판실무, 검찰실무, 민사변호사실무, 형사변호사실무



(합격수기중 일부 발췌)

6. 고시생의 공부시간

1) 다른 고시생은 모르겠습니다만, 필자는 1주일에 117~118시간을 염두해두고 공부했습니다. 115시간은 너무 적고 120시간은 체력이 뒷받침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하루 공부량은 수업듣는 시간을 포함해서 16~17시간입니다. 필자는 이렇게 3년 4개월을 공부했습니다.매일 먹고 공부하고 자고를 반복했더니 공부를 시작한지 1년만에 15kg가 쪘습니다. 필자는 원래 60kg 초반이었는데 고시공부를 시작하고 친구들이 살이 많이 쪘다고 하네요. 사진 속에서는 그나마 살이 빠졌을 때였습니다.

2) 고시생은 명절이 없습니다. 학원에선 특강을 해주고 고시생들은 모자란 공부를 합니다. 365일 공부하는 것이 고시생입니다.



(한울리카님이 고시생활을 회고하며 페북에 남긴 글)

---------------------------------------------------------------------------

길을 걷다 달을 보는데
옛날 생각이 나더라~
부모님한테 학원비 35만원 부탁하는게
어찌나 죄송스럽던지..
시간적 여유가 날때면
학원 조교 생활을 하면서 공부했다.

설날, 추석에도 늘 수업이 있었기 때문에
할아버지 성묘를 늘 가지 못했다.
저녁 먹고 수업들으러 가는길에 있던
달은 어찌나 크고 예쁘던지..
아직도 관악산에 걸린 달이 생각난다..

아파도 공부를 해야했다.
왜냐면 내가 짜놓은 계획을
내가 어길수 없었기 때문이다.
장염에 걸려 책상에 엎드렸다가
정신이 들면 다시 공부를 하기를 반복..
어떻게든 그날 공부는 모두 끝냈다..
아팠던 것은 부모님께 무조건 비밀!

한달을 넘게 목소리를 못낸 적이 많았다.
한국어를 안쓰면 한국어를 까먹는다던가?
아부지가 우유 사줄까? 하는데
우유가 뭔지 기억나지 않았다.
응 사줘 라고 하고 건네받은 것을 보고
그것이 우유였단 것을 기억했다.
목소리가 너무 내고 싶을땐
편의점에 괜히 한번 가서
'이거 얼마에요?'라고 말해봤던 시절..

'니가 될 것 같아?'라는 말을
수도 없이 들었다.
크게 신경을 쓰지 않았다.
나는 내 머리를 믿지 않지만
몸에 벤 성실함을 믿었다.

공부를 하다가 기절을 해봤다.
석달전부터 체력때문에
숨을 헐떡이면서 공부를 할 때가 있었는데
그날은 뭔가 생명의 불꽃이 희미해 지더라.
나는 분명 공부하고 있었는데
정신을 차려보니 머리는 책상에 박혀있고
양팔은 아무데나 뒹굴고 있었다.
너무 무섭고 소름이 돋아서
세수를 하고 바람을 쐬고
그리고 정신을 잃지 않도록
친구와 문자를 하면서 공부했다.

모든 식사는 고시식당에서 했다.
싼 가격에 다양한 음식이 나온다.
3년 내내 밥만 먹으면 배가 아팠다.
특히 불고기가 나온 날이면
바닥에 뒹굴고 싶을 정도로 배가 아팠다.
나는 스트레스 때문에 이런줄 알았다.
그런데 최종시험이 있기 직전에
질 나쁜 음식때문에
배가 아팠단 것을 알았다.
그리고 나만 아픈게 아니란 것도 알았다.
고시생의 배는 늘 아픈 것이었다.

추천 7

댓글쓰기
인터넷이슈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분류 제   목 날짜 추천
40004 이슈자료 변절인가? 선택의 자유인가?  댓글 : 8 2018/01/14 11
40003 이슈자료 딸을 잃은 어느 아버지의 호소문  댓글 : 9 2018/01/14 6
40002 고전자료 조승우를 가장 화나게 한 기레기의 질문  댓글 : 1 2018/01/14 4
40001 이슈자료 황교익 페북 2018/01/14 5
40000 이슈자료 일반사람과 비트코인에 돈넣은 사람  댓글 : 21 2018/01/14 16
39999 이슈자료 난리났던 하와이  댓글 : 2 2018/01/14 3
39998 이슈자료 어머니의 팩트 폭격  댓글 : 1 2018/01/14 1
39997 이슈자료 일본 학자들의 역사 왜곡  댓글 : 4 2018/01/14 5
39996 이슈자료 페미들의 성서로 불리는 82년생 김지영  댓글 : 12 2018/01/14 0
39995 이슈자료 여자친구 때려 숨지게 한 30대 이례적 집행유예  댓글 : 7 2018/01/14 1
39994 이슈자료 외모에 대한 모모랜드 주이의 답변  댓글 : 4 2018/01/14 1
39993 이슈자료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영국편 하드캐리  댓글 : 1 2018/01/14 0
39992 이슈자료 조선일보 패는 유시민  댓글 : 6 2018/01/14 7
39991 이슈자료 백종원의 요리 혹평이 불만이었던 도전자와의 일대일 대결 성사  댓글 : 1 2018/01/14 4
39990 이슈자료 모정은 없었다  댓글 : 5 2018/01/13 2
39989 고전자료 우상호 의원과 우현, 안내상의 인연 2018/01/13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