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면은 역시 오뚜기인 이유

  • 추천 9
  • 이슈자료
  • 2017-01-11

7.jpg

 

작년 9월 함태호 오뚜기 명예회장이 별세하며 남긴 오뚜기 주식은 46만5543주(13.53%)에 이르렀다. 

 

당시 주가로 3500억원 수준. 상속세·증여세법에 따르면, 30억원 이상의 상장 주식 증여세는 50%다. 

 

고 함 명예회장의 자녀들이 내야 할 세금은 1700억원으로 추산됐다.

 

'인생에서 죽음과 세금은 피할 수 없다'는 옛말처럼 오뚜기가(家)에 상속세는 현실이 됐다. 

 

주식은 소유자가 죽는 날 바로 직계가족에 상속되고, 상속자는 6개월 이내 국세청에 신고해야 한다. 

 

고 함 명예회장의 장남 함영준 오뚜기 회장이 재벌이라도 천억원대 상속세는 곤혹스러웠을 것이다. 

 

작년 9월 한 상속세·증여세법 전문 세무사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왜 그랬을까?"라며 의아해했다. 

 

고 함 명예회장은 1990년대 말부터 경영권을 함영준 회장에게 넘겼고, 주식 상속을 준비할 시간은 충분했다. 

 

세금을 한 푼이라도 덜 내기 위해 갖은 편법을 동원하는 여느 기업들과 비교하면, 오뚜기 상속은 오히려 특이해 보였다.

 

결국 지난달 함영준 회장이 주식 전량을 상속받았다. 

 

함 회장은 오뚜기 지분 28.91%를 가진 최대주주에 오르며, 경영권 승계를 마무리 지었다. 천억원대로 추산되는 상속세는 5년간 분납하기로 했다.

 

다시 보니, 철저하게 준비된 상속이었다. 

 

고 함 명회예장은 2015년 11월 밀알복지재단에 오뚜기 3만주(0.87%)를 기부했다. 

 

300억원대 주식을 선뜻 내놓으면서 외부에 이 사실을 알리지 않았고, 뒤늦게 기부사실이 전해지면서 노기업인이 '노블리스 오블리주'를 실천했다는 얘기가 나왔다. 

 

그는 별세 사흘 전인 2016년 9월9월엔 10만5000주(3.06%)를 오뚜기재단에 기부했다. 

 

법대로 상속세를 내라는 것도 고인의 뜻이었을 것이다.

 

'오른손이 하는 일을 왼손이 모르게 하라'는 고 함 명예회장의 생전 지론이었다고 한다. 

 

 

 

http://m.bizwatch.co.kr/?mod=mview&uid=28357

 

 

 

2011년 오뚜기 센터에서 열린 '새 생명 3,000명 탄생 기념행사'에 참석한 고 함태호 오뚜기 명예회장. 오뚜기는 1992년부터 '선천성 심장병 어린이'를 후원해 현재까지 4000명이 넘는 심장병 아동들을 후원했다 

추천 9

댓글쓰기
ㄹㅀ (114.♡.54.22)
병신같은 삼성이랑 비교 되네 겉만 번지르르 한
현실은 (182.♡.147.141)
삼성은 지금 이익이 최고치를 찍고 주가도 최고치이고 오뚜기는 카레 1등하다가 라면 진출 했다가 이익 감소해서 주가 떨어지는 중이야... LG도 마찬가지 LG전자는 아예 적자던데..
그러니까 (1.♡.72.77)
병신같은 삼성보다 더 성공해야 할 좋은 기업들이 많다고 하는거 아니냐
그러니까 (182.♡.147.141)
그런게 좋겠지만 현실은 이렇다는거지
웃긴게 (222.♡.9.181)
국내에 썩은 기업은 삼성. 롯데. 스크지
다른 대기업은 병역문제부터 사회활동까지 대부분 건실함
그래서 말을 잘 안들으니 지들이 정치자금달라 어쩌라하면서 비자금 꾸려달래놓고
나중에 그거로 배임이니 어쩌니 조짐
스크가 (182.♡.147.141)
스크가 SK아니겠지..
인터넷이슈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분류 제   목 날짜 추천
40100 이슈자료 남북단일팀 어느시민기자의 칼럼  댓글 : 14 2018/01/19 10
40099 이슈자료 예의에 엄격한 누나들 2018/01/19 2
40098 이슈자료 나는 너를 공부한다  댓글 : 3 2018/01/19 2
40097 이슈자료 MB가 끝난 이유  댓글 : 4 2018/01/19 8
40096 이슈자료 가장 아름다웠던 당내 경선  댓글 : 2 2018/01/19 5
40095 이슈자료 나경원 근황  댓글 : 1 2018/01/19 1
40094 이슈자료 김경진 의원의 팩폭 2018/01/19 3
40093 이슈자료 유시민의 일침  댓글 : 1 2018/01/19 2
40092 이슈자료 일본의 재벌에 대해 알아보자  댓글 : 2 2018/01/19 2
40091 이슈자료 청계천의 비밀  댓글 : 1 2018/01/19 7
40090 이슈자료 강유미의 이명박 친형 이상은 취재기  댓글 : 2 2018/01/19 4
40089 이슈자료 서민 울리는 가상화폐  댓글 : 4 2018/01/19 2
40088 이슈자료 작사가 김이나가 아이를 낳지 않는 이유  댓글 : 4 2018/01/19 1
40087 이슈자료 조용한 시골 마을의 물 분쟁 2018/01/19 2
40086 이슈자료 넘어져도 일어설 줄 알게 되었어요  댓글 : 4 2018/01/19 1
40085 이슈자료 눈에 쌍심지 켜는 전원책 2018/01/19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