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버스타고 지인 만나러 가는 강아지 상연이

  • 추천 10
  • 이슈자료
  • 2017-06-19
영상의 주인공은 작은 섬에 사는 강아지 '상연이'



상연아 안녕~~!!



근데 너 혼자 어딜 그렇게 가는거니ㅇㅅㅇ?;;



집에서 나와 어디론가 바쁘게 가던 상연이는



특정 장소에 도착 후 앉아서 뭔가를 얌전히 기다리고 있음





상연이가 기다렸던건 바로 마을버스!





기사님이 버스문을 열어주자마자 기다렸다는듯이 잽싸게 올라탐
한두번 타본게 아닌듯;;



상연아 너 어디가려고 버스를 탄거야;;;; 너 이거 어디 가는진 아는거야?;;;;;
상연이 : ㅇㅅㅇ...





상연이는 기사님 옆에 앉아서 바깥 구경도 하고



어디가는진 모르겠지만 중간중간 위치도 확인하는 것처럼 보임



정류장마다 사람들이 내리는데도 절대 ㄴㄴ 상연이는 가만히 있음



그리고 어느 한 마을의 정류장에 도착하자



드디어 내리는 상연이!
상연이에겐 엄연한 목적지가 있었음



상연이를 쫓아 호다닥 따라가보니



웬 집 문 앞에서 문 열어달라고 꼬리 흔들고 있음
상연이 : 저 왔어용~~~????





알고보니 이 곳은 상연이의 절친인 아줌마네 민박집이었던거시다
상연이는 보자마자 반가워서 어쩔 줄 모르는데 상연이가 버스타고 온 줄은 꿈에도 모르고 더운 날에 민박집까지 걸어왔을까봐
걱정하는 아주머니ㅠㅠ





상연이가 버스 타고 왔다니까 개가 어떻게 버스를 타냐며 상연이가 여기까지 걸어왔다고 굳게 믿고 계심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상연이 : 진짜 버스타고 왔는데...ㅇㅅㅇ



개에게도...걷는 것은...힘든 일이라구요.....





이렇게 상연이가 버스를 타고 아줌마를 만나러 오게 된 이유!







가족들은 일이 있어 배를 타고 나가야하는데 상연이는 배멀미때문에 배를 탈 수가 없음



주말엔 어쩔 수 없이 상연이 혼자 섬에 남아있어야 함ㅠㅠ







예전에 상연이와 같이 버스를 타고 갔던 걸 기억하고 주말마다 아주머니를 계속 찾아가는 것 같다는 주인의 추측



아무튼 상연이는 실컷 놀고 이제 집으로 돌아갈 시간임
절친 아주머니가 배웅을 나와줌



정말 버스타고 갈 수 있을진 반신반의하지만 일단 상연이가 탔으니 대신 차비를 내주시는 절친 아주머니
올 땐 무임승차했는데 ㅇㅅㅇㅋㅋㅋㅋㅋㅋ



상연이를 태운 마을 버스는 달리고 달려



상연이가 사는 동네까지 도착





오늘도 상연이는 무사히 귀가 완료 ㅇㅅㅇ)7





상연아 지금처럼 건강하고 행복한 강아지로 즐겁게 지내렴~~~~



동영상 링크 : https://youtu.be/o1OgtGevKgg

추천 10

댓글쓰기
인터넷이슈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분류 제   목 날짜 추천
37956 만화 명탐정 코난 훈훈한 에피소드  댓글 : 3 2017/09/25 1
37955 이슈자료 방통위-텀블러 상황  댓글 : 5 2017/09/25 1
37954 고대유우머 국내 프로스포츠계 3대 미스테리 사건  댓글 : 5 2017/09/25 1
37953 이슈자료 김광석 부인 네이버 지식인 활동  댓글 : 2 2017/09/25 8
37952 이슈자료 MB의 방송장악 과정  댓글 : 8 2017/09/25 12
37951 이슈자료 한국식 페미니즘의 배후  댓글 : 4 2017/09/25 17
37950 고전자료 1인자에 가려진 영웅 2017/09/25 3
37949 이슈자료 일본 언론에서 가짜 뉴스가 만들어 지는 이유 2017/09/25 0
37948 이슈자료 국정원 심리전단 클라스 2017/09/25 1
37947 이슈자료 백종원이 가르칠 것이 없는 초보 푸드트럭 사장  댓글 : 4 2017/09/25 2
37946 이슈자료 김치찌개에 개사료 넣은 것 때문에  댓글 : 5 2017/09/25 1
37945 이슈자료 부산 소방서에 보급됐다는 소방차  댓글 : 7 2017/09/25 3
37944 고전자료 전설의 성차별  댓글 : 8 2017/09/25 17
37943 이슈자료 18대 대선토론 그 후 벌어진 일들  댓글 : 3 2017/09/25 9
37942 이슈자료 신동진 아나운서의 김성주 언급  댓글 : 25 2017/09/24 7
37941 고전자료 76살 할아버지가 24살 자신에게 2017/09/2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