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이슈

"여자와 악수하지 말라" 미국 메이저리그도 '펜스룰'

354

 

 

최근 성추행 고발 캠페인 미투운동이 사회 전반에 퍼지고 있는 가운데 ‘펜스룰’이 덩달아 주목 받고 있다. 

펜스룰이란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언급한 행동 방식을 뜻한다. 
펜스 부통령은 2002년 당시 인터뷰를 통해 “아내 외의 여자와는 절대로 단둘이 식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후 여성과의 성문제를 만들지 않기 위해 일부 남성들은 여성과의 접촉자체를 단절하는 ‘펜스룰’을 따르고 있다.

이에 미국 메이저리그에서 선수들을 대상으로 하는 성교육도 ‘펜스룰‘을 따르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끈다.  

실제로 메이저리그 구단들은 매년 스프링캠프 때 여성을 어떻게 상대해야 하는가를 교육한다. 
교육내용은 간단하다. ‘목격자가 없는 곳에서는 절대로 여자와 단둘이 있지 말라’는 것이다. 
어떤 일이 벌어졌을 때 증인이 돼 줄 사람이 반드시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과거 유명 구단의 모 스타 선수는 경기 후 뒤늦게 선수 전용 주차장에서 팬으로 보이는 여성이 다가와 

악수를 청해 악수를 해줬다고 한다. 이후 악수를 한 여성이 성추행 혐의로 고소를 해버렸고 

재판을 해도 약자인 여성을 상대로 벌어진 사건이고 증인도 없어 합의로 마무리했다고 알려졌다.




Comments

빼애액 03.09 16:56
여자를 따돌리는것도  엄연한  성폭행 이라구욧
빼애애액~~~~~!!
요라긋제? ㅅㅂ것들  우짜라는겨?
댓글쓰기
더보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