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게임

마이너리그 괴물 강속구 투수

2

1.gif

 

(퓨쳐스 게임에서 101 마일 - 약 163KM의 공을 뿌리는 마이클코펙)

 

공식기록은 아니지만 서너 발 뛰어와 그물에 패대기치듯 던진 공에 스피드건이 110마일( 약 177KM)을 찍은 선수임

19살때 마이너리그에 공식기록으로 169KM 찍음

현재 나이 겨우 21살

 

참고로 오타니의 평속이 95마일, MLB 괴물 강속구 투수라 불리는 신더가드의 평속이 97.1마일, 이오발디가 평속이 96.6 마일인 상황에서 현재 MLB 최고 강속구 기록을 세운 채프먼의 170KM를 뛰어넘을 유망주로 보고 있음

 

화이트싹스 산하 마이너리그에 뛰고 있으며 TOP유망주로, 이대로 큰다면 MLB에서 가장 빠른 강속구 투수로 자리잡을거라 구단은 예상하고 있음

Comments

저런투수들은 2017.12.06 19:46
다른 투수들보다 몸에 부담이 많이가서 수명이 짧다고 본거같은데 맞나요?

관리잘하면 그것도 딱히 그런게 아닐려나 음
ㅇㅇ 2017.12.06 20:00
위험한거 맞음. 몇몇 돌연변이들 빼면 부상에 신음하고 불펜으로 가거나 스타일을 바꾸는게 보통임
ㅇㅇ 2017.12.06 21:20
투수는 부상 위험이 높음. 아무리 관리 잘해도 어쩔 수 없음. 근데 강속구 투수들은 특히 더 함.
부상위험 높음 2017.12.08 03:21
신더가드도 최근에 몸에 무리가서 부상이 잦아지고 있음.. 어쩔 수 없는 부분인듯
댓글쓰기
더보기
더보기